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뉴욕타임스, 한국 '100원 택시' 소개…"농촌 교통혁명"

충남 서천군 도입 시작으로 전국 확산

등록일 2021년09월13일 13시33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NYT가 소개한 한국의 '100원 택시'


"한국 농촌 대중교통에 혁명을 가져다줬다."


'100원 택시'라고도 불리는 충청남도 서천군의 희망택시 사업을 두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11일(현지시간) 소개한 내용이다.

NYT는 이 교통 복지 모델을 집중 조명하며 고령층 위주로 폭넓은 지지를 받아 전국적으로 확산했다고 보도했다.

충남 서천군은 2013년 '100원 택시' 모델을 도입해 노약자들의 교통권 보장에 나섰다.

마을 인구 감소에 따라 버스 이용객이 줄면서 수익성이 약한 노선부터 시작해 결국 버스 운영이 중단한 데 따른 대책이었다.

덕분에 마을에 차가 없는 주민들도 100원만 부담하면 택시를 타고 시장이나 병원에 갈 수 있게 됐다.

단거리의 경우 100원만 부담하면 나머지는 지자체에서 부담하는 식이다. 군내 장거리 이동 시에는 최대 1천500원까지 내면 된다.

지난해 서천군 40개 마을에서 승객 약 4만 명이 이 택시를 이용했다.

나정순(85) 씨는 "과거 정류장에서부터 집까지 장바구니를 들고 와야 했을 때는 어땠는지 상상도 못 할 거다. 이제는 택시가 현관까지 태워다준다"며 "신이 준 선물"이라고 기뻐했다.

'100원 택시' 운전기사 이기엽(65) 씨는 "일주일에 두세 번씩 태워다 드리기 때문에 이분들을 그 누구보다 잘 알 것"이라며 "한 분이 1∼2주 동안 내 택시를 안 타면 무슨 일이 생겼다고 직감한다"고 말했다.

지역 택시 운전사들은 이 모델로 추가 수입을 벌 수 있어 환영하는 입장이라고 NYT는 설명했다.

'100원 택시'는 주로 고령자나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폭넓은 지지를 얻으며 전국적으로 확산했다.

지난해 농촌 지역에서 '100원 택시' 같은 유사 서비스를 이용한 승객은 전국적으로 270만명이 넘는다.

정부 관계자는 이 모델이 버스 보조금 지급 등과 비교해 비용 측면에서 더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재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