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13승 달성' 류현진 "슬라이더 많이 쓴 이유…레이 따라했다"

"불편한 느낌 들어서 80구 던지고 교체…다음 등판 이상 없어"

등록일 2021년09월06일 16시44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원정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하고 있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자존심은 큰 문제가 아니었다.

최근 부진한 모습을 보이며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제1선발' 자리를 로비 레이(30)에게 내줬던 류현진은 부진 탈출의 열쇠를 레이에게서 찾았다.

그는 7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뉴욕 양키스와 원정경기에서 6이닝 3피안타 무사사구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해 시즌 13승(8패)을 달성한 뒤 "오늘 경기를 앞두고 레이의 투구 내용을 많이 공부했다"며 "슬라이더를 많이 던진 이유"라고 밝혔다.

그는 "레이는 직구와 슬라이더만으로도 좋은 성적을 내고 있다"며 "나 역시 (비슷한) 구종을 던질 수 있는데, 그 구종을 활용하면 좋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지난 경기부터 본격적으로 활용했고, 오늘 경기에서 효과를 봤다"고 덧붙였다.

팀 동료인 좌완 투수 레이는 올해 7월 이후 무서운 면모를 보이며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그는 평균자책점 2.60을 기록하며 이 부문 아메리칸리그 1위로 올라갔다.

최근 부진한 모습을 보이던 류현진은 레이의 투구 내용을 보며 힌트를 얻었다. 우타자 기준 몸쪽 낮은 곳으로 떨어지는 고속 슬라이더를 많이 활용해야겠다고 마음먹은 것이다.

MLB닷컴의 통계 사이트인 베이스볼 서번트는 '컷패스트볼'로 칭했는데, 류현진은 슬라이더성 컷패스트볼 혹은 슬라이더라고 표현했다.

이날 류현진은 직구(30구) 다음으로 많은 22개의 슬라이더(컷패스트볼)을 던졌다. 주무기 체인지업(21구)보다 더 많이 활용했다.

류현진은 "슬라이더는 높게 혹은 낮게 던질 수 있는데, 낮게 던지면 상대 타자가 더 어려움을 느낄 것이라고 생각했다"라며 "포수 대니 잰슨과 경기 전에 많은 구종을 던지고 싶다고 이야기했는데 사인을 잘 내줘서 편안하게 경기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다만 류현진은 슬라이더성 컷패스트볼로 몸에 작은 무리가 왔다고도 전했다.

그는 "평소에 안 던지던 슬라이더를 많이 던지면서 몸에 타이트한 느낌을 받았다"라며 "무리하고 싶지 않아서 (6회가 끝난 뒤) 감독님, 코치님과 이야기 하고 공을 넘겼다"고 말했다.

이어 "큰 문제는 아니라서 다음 선발 등판은 문제없다. 똑같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치열한 포스트시즌 진출 경쟁에 관해서도 한마디 했다.

류현진은 "오늘 경기는 올 시즌 들어 가장 힘이 좋았다"며 이제 등판할 수 있는 경기가 몇 차례 남지 않았는데, 모든 타자를 상대로 집중해서 공을 던지겠다"고 다짐했다.

 

양은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카이로스 타임스’ 창간을 축하드리며
모더나 백신 139만3천회분 인천공항 도착 - 한국
경찰, '가세연' 강용석·김세의·김용호 체포
이탈리아 GDP 내년 상반기 코로나19 이전 수준 회복
벤투호, 레바논 꺾고 월드컵 최종예선 첫 승
럭셔리전기차 벤츠·재활용차 BMW·로보택시 VW
세계적 정원 디자이너, 울산 태화강 국가정원 방문
'우향우 질주' 텍사스 주지사 지지율 최저치…무당층 이탈
롯데마트, 9∼21일 추석 선물세트 본판매…고가 15% 늘려
자동차값 더 오르나…"반도체 부족 계속된다"
9·11 앞두고 테러용의자 재판 18개월만에 관타나모서 재개
中, 기니 쿠데타에 "정변 통한 권력탈취 반대…대화로 풀길"
"SON, 케인보다 월드클래스"..확 바뀐 현지 평가, 이유는?
이재명, 첫 충남 경선서 54% 압승…이낙연의 더블스코어
미국서 못쓰고 버려진 백신 1천500만회분 달해
「카이로스 타임스」의 창간을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카이로스 타임스 창간을 축하합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