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뉴욕 병원 근로자 백신 의무화하자…가짜 백신증명서 구입

뉴욕검찰, 23만원짜리 위조 증명서 사고 판 일당 15명 기소

등록일 2021년08월31일 22시4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뉴욕에서 가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증명서를 판매하는 등 사기행각을 벌인 일당이 붙잡혔다고 AFP통신 등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뉴욕 맨해튼 지방검찰청은 이날 코로나19 백신 증명서를 위조하고 구매한 혐의를 받는 15명을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 중 재스민 클리퍼드(31)는 지난 5월부터 '안티백스마마'라는 소셜미디어(SNS) 계정을 통해 약 250장이 넘는 증명서를 각 200달러(약 23만원)에 판매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나데이자 바클리(27)와 공모해 최소 10명으로부터 250달러(약 29만원)를 받고 뉴욕주의 백신 접종자 데이터베이스에 그들의 이름을 입력한 혐의도 받는다.

뉴욕주가 전국 최초로 도입한 백신 여권의 일종인 '엑셀시오르 패스'를 통해 주민들의 백신 접종을 확인한다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이 외에 나머지 13명은 위조 백신 증명서를 구입한 혐의로 기소됐다. 이들은 병원이나 요양원에서 일하는 필수 노동자인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가짜 백신 증명서를 만들고 팔고 구매하는 행위는 공공 안전에 영향을 미치는 심각한 범죄"라며 "페이스북 같은 회사들은 자신들의 플랫폼을 통해 발생하는 사기 행위를 막기 위해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 같은 사기행각은 뉴욕주가 델타 확산으로 팬데믹 상황이 악화하자 백신 접종 의무를 강화하는 흐름에서 나왔다.

뉴욕주는 당장 9월부터 모든 보건 업계 종사자들이 백신을 맞도록 의무화하고 모든 공무원이 백신 증명서를 제출하거나 매주 검사를 받도록 했다.

전문가들은 미국이 유럽과 달리 백신 접종상태를 보여주는 전국적으로 통합된 앱이 없어 일부 주에서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데다가 가짜 백신 증명서를 쉽게 위조할 수 있어 이 같은 사기행각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지적한다.

미국 세관국경보호국(CBP)은 지난 13일 멤피스에서 올해 3천 장이 넘는 위조 백신 증명서를 압수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양은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