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美연방 '백신 의무화' 확산…복지부 "산하기관 2만5천명 접종"

보훈부·軍 이어 접종 요구…산하 보건·의료시설 직원 대상

등록일 2021년08월12일 14시19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하비에르 베세라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

미국 연방기관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가 확산하고 있다.

미 보건복지부는 12일(현지시간) 2만5천 명에 달하는 산하 보건·의료 시설 인력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접종 의무화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이날 성명에서 국립보건원(NIH)과 인디언보건단(IHS) 소속 의료 및 임상 연구 인력이 코로나19 감염 환자들과 접촉할 가능성이 크다며 이들에게 백신 접종을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IHS는 아메리칸 인디언, 알래스카 원주민에게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관이다.

공중보건서비스단(PHSCC) 소속 직원도 응급 요원으로 투입될 가능성에 대비해 접종이 의무화된다.

이 조치는 미국 내 델타 변이 확산으로 접종률이 낮은 지역에서의 감염 폭증에 따라 의료시설의 긴장도가 높아가는 와중에 나왔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이들 인력은 이미 인플루엔자 등 일부 백신에 대한 접종이 의무화돼 있다.

복지부는 이 기관들이 이미 적용 중인 다른 백신 접종 절차를 활용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시키겠다고 설명했다.

 

하비에르 베세라 장관은 "우리의 최우선 목표는 연방 인력을 포함한 미국민의 건강과 안전"이라며 "백신은 우리가 코로나19로부터 사람들을 보호하고 델타 변이 확산을 막고 생명을 구하는 최선의 도구"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 보훈부는 지난달 말 특정 직원들에게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다. 이는 미 연방기관 중 첫 의무화 조치였다.

국방부도 조 바이든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다음 달 15일까지 미군 전체에 대해 의무화 방침을 확정 짓기로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모든 연방 공무원들에게 백신을 맞았다는 사실을 증명하거나 그렇지 못할 경우 마스크 착용과 거리 두기, 정기 검사 등 사실상 백신 의무화 조치에 준하는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재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