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청해부대원 200여명 국군 대전병원·충북 생활치료센터 입소

대부분 경증 확진자…임시 선별검사소서 PCR 검사 다시 받아

등록일 2021년07월21일 11시29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생활센터 들어가는 청해부대 장병 태운 버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집단감염돼 20일 귀국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 장병 200여 명이 이날 오후 국군대전병원과 충북의 한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했다.

이날 오후 8시 20분께 대전 유성구 국군대전병원에 마련된 생활치료센터에 청해부대원 10명이 입소했다.

이들은 소형버스 1대와 구급차 1대에 나눠 타고 센터로 들어왔다.

입소자들은 대부분 경증 확진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 생활치료센터와 마찬가지로 국군대전병원 앞에도 부대원 가족이나 지인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비슷한 시각 200여 명의 청해부대 장병들은 7대 버스를 나눠 타고 충북의 한 생활치료센터에 도착했다.

이들 대부분은 무증상이거나 증세가 가벼운 확진자들이다.

입소자들은 센터 입소 뒤 기숙사에 짐을 푼 뒤 건물 밖에 설치된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유전자 증폭(PCR) 검사를 다시 받았다.

이들은 증세가 완치되는 대로 센터를 나서게 된다. 반대로 증상이 심해지면 전담의료기관으로 옮겨 집중 치료를 받는다.

충북도와 청주시, 보은·옥천·영동군은 직원들을 생활치료센터로 파견해 지원에 나섰다.

도 관계자는 "입소한 장병들이 생활상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지원을 완벽히 하겠다"고 말했다.

 

국군대전병원으로 들어가는 청해부대원

 


 

김인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