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올림픽 확진자 폭증하는 일본…일주일 전보다 55%↑

도쿄 30일 연속 증가세…유권자 68% "긴급사태 효과 없다"

등록일 2021년07월19일 10시44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일본 도쿄도(東京都) 신주쿠(新宿)구의 횡단보도 주변이 마스크를 쓴 행인들로 붐비고 있다. 도쿄에는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가 발효돼 있으며 확진자는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도쿄올림픽 개막식이 나흘 앞으로 다가온 일본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속도가 급격하게 빨라지고 있다.

일본 도쿄도(東京都)는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727명이 보고됐다고 밝혔다.

이는 일주일 전보다 225명(44.8%) 많은 수준이다.

최근 일주일 사이에 도쿄의 확진자 증가 폭은 45.4% 확대했다.

일주일 전 같은 요일과 비교한 도쿄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날까지 30일 연속 증가세를 보였다.'


신규 확진자 수를 기준으로 보면 도쿄는 지난달 말에 '감염 폭발(4단계)'에 접어들었으며 이후에도 감염 확산 속도는 계속 빨라지고 있다.

현지 공영방송 NHK에 따르면 이날 일본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오후 6시 30분까지 2천329명이 새로 파악됐다.

신규 확진자는 일주일 전 같은 요일과 비교하면 54.9% 늘어난 수준이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84만4천539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12명 증가해 1만5천75명이 됐다.

18일 오후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설치된 도쿄올림픽 카운트다운 시계에 올림픽 개막식까지 4일 23시간 45분 27초가 남았다고 표시되고 있다.<B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폭발적으로 확산하는 가운데 근처에 마스크를 쓴 사람들이 이동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긴급사태를 발령했지만, 효과가 나타나지 않고 있으며 23일 개막식이 예정된 도쿄올림픽이 감염 확산 속도를 높일 것이라는 불안이 커지고 있다.

교도통신이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17∼18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67.9%는 도쿄에 현재 네번째 발효 중인 코로나19 긴급사태가 감염 확산을 방지하는 효과가 없다고 반응했다.

응답자의 87.0%는 도쿄 올림픽·패럴림픽이 개최되는 경우 코로나19가 재확산할 것이라는 불안을 느낀다고 밝혔다.

각국 선수단의 일본 입국이 본격화하는 가운데 대회와 관련된 이들이 감염되는 사례도 늘고 있다.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방역 규칙집인 '플레이북'을 적용하기 시작한 이달 1일 이후 19일까지 58명의 대회 관계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가운데 4명은 선수다.

카이로스 타임스Y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올림픽 코로나19로 점철된 도쿄올림픽 23일 '조용한 개막
11시간만에 구조된 김홍빈, 의식 있었다…구조중 줄 끊기며 추락
올림픽 "돈 내고 욕먹을라"…후원사들, 개회식 줄줄이 외면
美 백악관도 '돌파감염'…"백신접종자 감염사례 더 있어"
우주여행 꿈 이룬 베이조스, 카우보이모자 쓰고 '엄지척'
문대통령 방일 무산에 日언론 "한일 냉각 한층 선명해져"
"백신 맞았어도 마스크 다시 써라"…美 지방정부들, 잇따라 복원
바이든도 中 반도체굴기 제동…네덜란드에 "핵심장비 팔지 말라"
[올림픽]조코비치, 도쿄올림픽 출전 선언…'골든슬램' 기대감
손기정 선생의 아들 "아버지는 스포츠를 통한 평화를 원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