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뉴욕유가] 공급 확대·델타 변이 우려에 2% 하락

등록일 2021년07월15일 16시58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 하락 (PG)

뉴욕유가는 석유수출국기구(OPEC) 플러스(+) 산유국들의 증산 가능성과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확산, 미국 휘발유 재고의 증가 등에 대한 우려로 하락했다.

15일(미 동부시간) 뉴욕상업거래소에서 8월물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장보다 1.48달러(2%) 떨어진 배럴당 71.6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UAE)가 생산 기준에 합의하면서 OPEC 회원국과 비OPEC+ 산유국으로 이뤄진 OPEC+가 조만간 감산 완화에 합의할 것이라는 전망에 공급 확대 우려가 커졌다.

여기에 전날 발표된 원유재고 수치에서 휘발유 재고가 예상과 달리 늘었다는 소식도 공급 부담을 늘리고 있다.

중국의 분기 성장률이 크게 둔화한 것도 유가에 하락 압력을 가중했다.

중국의 2분기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7.9%로 집계돼 전분기의 18.3%에서 크게 둔화했다. 지난 1분기 GDP 성장률은 1992년 통계 집계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바 있다.

중국의 성장 둔화 우려가 불거지는 가운데, 코로나19 확진자가 아시아와 유럽 나아가 미국에서 다시 증가하는 점도 유가에 부정적으로 작용하고 있다.

티케 캐피털 어드바이저스의 타리크 자히르 매니징 멤버는 "델타 변이가 아시아와 유럽에서 문제가 되는 점이 (유가에 영향을 미치는) 가장 큰 요인이라고 보여진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도 다시 증가하고 있다며 이는 백신 접종률이 낮은 지역을 중심으로 수일 혹은 수주 뒤에 원유 수요가 타격을 입을 수 있다고 말했다.

OPEC은 이날 발표한 월간 보고서에서 내년 전 세계 원유 수요가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예상했다.

내년 원유 수요는 올해보다 하루 330만 배럴 늘어난 평균 하루 9천986만 배럴로 추정됐다.

팬데믹 이전인 2019년의 전 세계 원유 수요는 하루 평균 9천998만 배럴이었다. OPEC은 내년 하반기에는 원유 수요가 1억 배럴을 돌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전 세계 원유 수요 전망치는 전년 대비 하루 600만 배럴 늘어난 9천660만 배럴로 전달에 내놓은 전망치와 같았다.

 

재학 kim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美법원 "불법체류 청소년 추방유예는 불법"…바이든 "깊이 실망"
류현진, 18일 텍사스전 선발…레이 이어 후반기 두번째 투수로
손기정 선생의 아들 "아버지는 스포츠를 통한 평화를 원했다"
메이저 준우승 2번 우스트히즌, 디오픈 첫날 6언더파 맹타
JP모건 "8월 금리 인상 가능성도 커졌다"
'장 폐색' 브라질 대통령 상태 호전…퇴원시기는 미정
바이든 정부, 미중 '디커플링' 가속화…중국 보복 나서나
도쿄올림픽서 미국·호주·캐나다 국가대표로 뛰는 한인들
MLB는 계획이 있구나…오타니 '슈퍼스타' 만들기 시작
美상원, 하원 이어 연방차원 대마초 합법화 추진…민주 법안발의
흑인 유권자가 뭉치니 흑인이 뽑혔다…뉴욕 선출직 '흑인 시대'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