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바이든의 트럼프 직격 "새빨간 거짓말"…침묵깬 이유는

공화당 투표제한법 비난 연설서 트럼프에 맹공…내년 중간선거 겨냥 해석도

등록일 2021년07월14일 17시41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이례적으로 전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강도 높은 어조로 비판하고 나섰다.

14일(현지시간)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3일 공화당이 추진하는 투표권 제한법을 비난하는 연설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도 화살을 겨눴다.

그는 '트럼프'라는 단어 대신 '대통령에서 낙마한 사람'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새빨간 거짓말", "인간 본성에 관한 최악의 사례를 보고 있다"고 트럼프 전 대통령을 겨냥했다.

또 "이는 정치력이 아닌 이기심이다. 민주주의가 아닌 투표권 부정"이라며 '비미국적인 행위'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작년 11월 대선 패배가 여전히 부정선거의 결과라는 주장을 고수하며 공화당의 투표권 제한 흐름에 동조하는 모습을 강한 톤으로 비판한 것이다.

더힐은 그간 트럼프 전 대통령을 가급적 언급하지 않은 바이든 대통령의 태도로 볼 때 이례적인 연설이라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인 지난 2월 한 방송사에 출연해 "사람들은 도널드 트럼프에 관해 얘기하는 데 지쳤다. 지난 4년간 뉴스에서 본 모든 것은 트럼프였다"고 말한 바 있다.

실제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지지층의 연방 의사당 난동사태로 의회 탄핵 심판을 받을 때도 가급적 말을 아끼는 등 당선 이후 '트럼프 이슈'와 거리를 두려는 모습을 보였다.

 

공화당의 투표권 제한 비판 연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이런 의도적 무시 전략은 트럼프와 자신을 차별화하면서 바이든표 메시지를 브랜드화하고 효율적으로 전달하려는 기조에서 나온 것이라는 해석을 낳았다.

그런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을 맹공하고 나선 것은 내년 11월 중간선거를 의식한 결과라는 관측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은 공화당의 투표권 제한법이 현실화하면 지지층인 흑인 등 유색인종의 투표율 저하로 이어질 것이라고 우려한다.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롯한 공화당의 움직임을 지켜볼 수만은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중간선거가 다가올수록 트럼프 전 대통령과 정면 승부는 피할 수 없는 흐름이 될 것이라는 전망 역시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여전히 공화당 지지층의 압도적 지지 속에 2024년 대선 재출마 가능성을 열어두고 현실정치에 적극 관여하는 상황인 만큼 중간선거가 '바이든 대 트럼프' 구도로 짜여질 수 있기 때문이다.

민주당 전략가인 크리스티 세처는 더힐에 영웅과 악당에 대한 얘기를 만들어내지 않으면 유권자는 누가 누구인지를 모른다며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 정면으로 맞서 싸워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바이든 대통령이 정면 대결에 나선다면 오히려 트럼프 전 대통령의 목소리만 키워주는 역효과를 낼 수 있다는 반론이 있다.

민주당 전략가인 조엘 페인은 바이든의 작년 대선 메시지가 지난 4년의 페이지를 넘기고 새로 시작하자는 것이었다며 트럼프에게 빛을 비추는 것은 이와 충돌하는 일이라고 말했다.



힐러리 클린턴의 선임 보좌관을 지낸 필립 레인스는 내년 중간선거까지 아직 16개월이나 남았다며 지금 당장 결정할 일은 아니라는 태도를 보였다.

이재연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JP모건 "8월 금리 인상 가능성도 커졌다"
'장 폐색' 브라질 대통령 상태 호전…퇴원시기는 미정
與, 윤석열 '세금 뭐하러 걷나'에 "그럼 밥은 뭐하러 먹나"
바이든 정부, 미중 '디커플링' 가속화…중국 보복 나서나
배무한 LA한인축제재단 이사장 "다민족 함께하는 축제 열 것"
美상원, 하원 이어 연방차원 대마초 합법화 추진…민주 법안발의
흑인 유권자가 뭉치니 흑인이 뽑혔다…뉴욕 선출직 '흑인 시대'
아이티 대통령 암살 추가 용의자로 전 상원의원 등 추적
여순사건, 3·15의거 진상규명·명예회복 내년부터 본격 추진
미국 서부, 폭염에 산불까지 '이중고'…서울 면적 5배 불 타
"질 바이든 여사, 23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
스탠퍼드대 "김치 등 발효음식, 단기간에도 염증 완화 효과"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