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흑인 유권자가 뭉치니 흑인이 뽑혔다…뉴욕 선출직 '흑인 시대'

역대 2번째 흑인 뉴욕시장 외 흑인 최초 맨해튼 지청장도 사실상 확정

등록일 2021년07월14일 13시56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흑인 유권자의 적극적인 투표가 미국 최대도시인 뉴욕의 정치 지형을 변화시켰다.

뉴욕타임스(NYT)는 뉴욕시 선거에서 흑인 후보들이 유례없는 성공을 거두고 있다고 보도했다.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승리해 역대 2번째 흑인 뉴욕시장 자리를 예약한 에릭 애덤스 외에도 맨해튼 지방검찰청장 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은 앨빈 브래그도 흑인이다.

월스트리트를 포함한 뉴욕의 대부분의 기업에 대한 수사권을 행사하는 맨해튼 지검은 미국에서 가장 중요한 지검으로 꼽힌다.

최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최측근을 기소한 것도 맨해튼 지검이었다.

브래그가 오는 11월 지검장 선거에서 승리한다면 맨해튼 지검을 지휘하는 최초의 흑인 검사가 된다.'

 

맨해튼 지검장 선거에서 민주당 공천을 받은 앨빈 브래그

뉴욕시는 민주당의 영향력이 강한 지역이기 때문에 사실상 승리는 확정적이라는 평가다.

최근 각종 선거에서의 흑인 후보들의 약진 현상이 더욱 뚜렷해지게 되는 셈이다.

앞서 흑인 여성인 레티티아 제임스는 지난 2018년 뉴욕주 검찰총장으로 선출됐고, 역시 흑인 여성 정치인 앤드리아 스튜어트 커즌스는 2019년 뉴욕주 상원 원내대표로 뽑혔다.

뉴욕 정계의 무게중심이 흑인 쪽으로 쏠리고 있다는 이야기다.

최근 인구조사 자료에 따르면 뉴욕시민 중 흑인의 비율은 24.3%다. 미국 전체 인구 중 흑인 비율인 13.4%보다는 높지만, 뉴욕시민 중 백인의 절반 정도에 불과하다.

뉴욕의 흑인 유권자들이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하기 때문에 더 많은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인종뿐 아니라 메시지도 당락의 중요한 요소라는 지적도 제기된다.

지난 뉴욕시장 예비선거에선 애덤스뿐 아니라 인권변호사인 마야 와일리와 레이먼드 맥과이어 전 시티그룹 부회장이 등 흑인 후보들이 경쟁을 벌였다.

애덤스는 온건한 메시지로 흑인과 히스패닉 노동 계층뿐 아니라 중도성향의 백인 유권자 표까지 확보, 민주당 예비선거에서 승리할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양은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JP모건 "8월 금리 인상 가능성도 커졌다"
[뉴욕유가] 공급 확대·델타 변이 우려에 2% 하락
與, 윤석열 '세금 뭐하러 걷나'에 "그럼 밥은 뭐하러 먹나"
바이든 정부, 미중 '디커플링' 가속화…중국 보복 나서나
'승부차기 실축' SNS 인종차별로 4명 체포…"증오의 승리 없다"
도쿄올림픽서 미국·호주·캐나다 국가대표로 뛰는 한인들
배무한 LA한인축제재단 이사장 "다민족 함께하는 축제 열 것"
"메시, 연봉 50% 깎고 2026년까지 바르셀로나서 뛴다"
CJ제일제당, 대한민국 올림픽 선수단에 먹거리 지원
바이든의 트럼프 직격 "새빨간 거짓말"…침묵깬 이유는
美상원, 하원 이어 연방차원 대마초 합법화 추진…민주 법안발의
아이티 대통령 암살 추가 용의자로 전 상원의원 등 추적
일본 방위백서, 도쿄올림픽 목전에 또 '독도 영유권' 도발
미국 서부, 폭염에 산불까지 '이중고'…서울 면적 5배 불 타
"질 바이든 여사, 23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
텍사스 주지사 "회기 중 지역 떠난 민주당 의원 체포할 것
BTS '버터', 빌보드 7주 연속 1위…BTS "정말 믿기지 않아"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