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이철희 "조국에 대한 공격 과해…일종의 정치적 광기"

"조국, 책임질 몫 분명히 있지만 사회적 지탄·檢 수사 지나쳐"

등록일 2021년07월13일 12시07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

이철희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 대한 공세를 두고 "일종의 사회적 광기, 정치적 광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이날 JTBC 유튜브채널 '신예리의 밤샘토크'에 나와 "당시 조 전 장관을 거의 대역죄인으로 만들지 않았나. 매국노에게도 그렇게 공격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이 수석은 '조 전 장관을 혼자 보내는 것이 짠하다'고 했던 과거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도 "실제로 제 마음이 짠했다"며 "조 전 장관이 책임져야 할 몫이 분명히 있다. 그럼에도 그에게 가해진 사회적 지탄이나 검찰 수사가 지나쳤다고 지금도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수석은 자신이 21대 총선에 불출마하게 된 데에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조국 공방'이 영향을 줬다고 설명했다.

이 수석은 "조 전 장관 건은 국정의 극히 일부인데, 법사위 회의 자리에 앉자마자 이 사안을 두고 서로 삿대질하고 고성을 지르며 싸우더라"라며 "회의 중간에 일어나서 밖으로 나와 불출마 뜻을 밝히는 글을 썼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총선 당시 불출마를 선언하며 '86세대가 마침표를 찍을 때가 됐다'고 언급했던 것과 관련해서는 "연령대가 낮은 세대가 과소대표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를 바로잡기 위해 (86세대가) 자리를 물려줘야 할 때가 아니냐는 문제제기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본인을 향해 비문 인사라는 평가가 내려지는 것에는 "특정한 사람과 친하냐 친하지 않냐를 기준으로 정치인을 분류하는 것은 나쁜 짓"이라며 "친문·비문 딱지를 붙여서 모든 것을 규정하는 것은 폭력"이라고 반박했다.

카이로스 타임스Y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아이티 대통령 암살 추가 용의자로 전 상원의원 등 추적
"질 바이든 여사, 23일 도쿄올림픽 개회식 참석"
텍사스 주지사 "회기 중 지역 떠난 민주당 의원 체포할 것
"원세훈 전 국정원장 좌파 척결 위해 '日동포 여권 발급 공작'"
스탠퍼드대 "김치 등 발효음식, 단기간에도 염증 완화 효과"
"재택근무 확대로 사이버공격 급증…보안 강화해야"
아르헨티나 상대로도 빛난 이동경의 왼발, 도쿄서도 '금빛 조준'
이재명, 尹 '도덕성 자신' 발언에 "대단하신 분이라 생각"
BTS '버터', 빌보드 7주 연속 1위…BTS "정말 믿기지 않아"
LA 한인들, '소녀상 지킴이' 美 아르메니아계와 끈끈한 연대
남아공 폭동 확산에 군 배치…6명 사망·교민 약탈 피해
경제난에 지친 쿠바 국민, 대규모 반정부 시위…'자유' 외쳐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