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야권 정치인·기업가 닥치는 대로 체포…니카라과에 무슨 일이

5선 노리는 오르테가 정권, 야권 대선주자 등 16명 체포

등록일 2021년06월18일 16시3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오르테카 벽화 앞을 지나는 니카라과 마나과 시민

 

중미 니카라과에서 정부의 야권 탄압이 거세지고 있다. 또 한 번의 임기 연장을 노리는 다니엘 오르테가 정권은 국제사회의 비판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야권 유력인사들을 닥치는 대로 잡아들이고 있다.

18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니카라과 검찰은 전날 움베로트 벨리 전 교육장관과 커피업체 대표인 헤라르도 발토다노에 대해 체포영장을 발부했다.

둘은 최근 검찰이 수사하는 야권 성향의 비정부기구 경제사회개발재단의 전직 이사들로, 당국의 출석 요청에 응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체포 대상이 됐다.

비올레타 차모로 전 정권에서 장관을 지낸 벨리는 니카라과 유명 작가이자 오르테가 비판자인 지오콘다 벨리의 오빠이기도 하다.

니카라과 정부의 야권 인사 잡아들이기는 이달 초부터 시작됐다.

차모로 전 대통령의 딸이자 오는 11월 대선 출마를 선언한 언론인 크리스티아나 차모로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모두 16명의 야권 인사들을 체포했다.

이중 크리스티아나 차모로를 비롯한 4명은 이번 대선에서 오르테가 대통령에 맞설 예비 후보들이었다.

 

노골적인 야권 탄압에 국제사회의 비판이 쏟아졌다.

미국 정부는 오르테가 대통령의 딸을 포함한 정권 인사들에 추가 제재를 가했고, 미주기구(OAS)는 야권 인사들의 석방을 요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지만, 오르테가 정권은 꿈쩍도 하지 않고 있다.

니카라과 오르테가 정권이 사실상 독재의 길에 들어선 지는 이미 오래됐다.

75세의 오르테가 대통령은 1979년 좌익단체 산디니스타 민족해방전선(FSLN)을 이끌고 친미 정권을 축출한 후부터 사실상 니카라과 수반 역할을 했다.

이어 1984년 대선에서 당선됐다가 1990년 대선에서 차모로 전 대통령에 패해 재선에 실패했다.

두 차례 더 낙선을 겪고 2006년 대선에 승리해 힘겹게 재집권한 후엔 장기집권을 위한 길을 닦기 시작했다.

친정부 성향의 판사들을 통해 헌법의 대통령 연임 제한 규정을 무력화했고, 2011년 대선에서 연임에 성공한 후엔 대통령 재임 횟수 제한을 철폐하는 개헌을 단행해 2016년 대선에서도 승리했다.

2016년 선거 때에는 부인 로사리오 무리요 여사를 부통령 러닝메이트로 세워 세계 첫 부부 정·부통령이 되기도 했다.

 

니카라과 오르테가 대통령(오른쪽), 무리요 부통령 부부

통산 네 번째 임기가 시작된 후엔 국민의 저항이 만만치 않았다.

2018년 정부의 연금개혁안 등이 촉발한 반정부 시위가 전국으로 확산했다.

오르테가 정부는 무차별 유혈 진압에 나섰고 그 과정에서 300명 넘게 숨졌다. 시위에 참여한 야권 인사들이 무더기로 체포됐고, 정권의 탄압과 혼란을 피해 10만 명 넘게 니카라과를 등지기도 했다.

신문 인쇄용지의 수입을 막는 등 언론도 통제해 정권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철저히 차단했다.

미국 정부는 니카라과 정권을 쿠바, 베네수엘라와 함께 '폭정의 트로이카'로 지칭하며 오르테가 대통령 등을 제재 리스트에 올렸지만 효과는 제한적이었다.

이번 대선에서 통산 5선에 도전하는 오르테가는 미 제재에 찬동하는 등의 정권에 반하는 폭넓은 행위를 처벌할 수 있도록 하는 법을 마련한 후 이를 이용해 종신집권의 걸림돌을 하나하나 제거하고 있다.

오르테가 정권의 폭주를 막기 위해선 니카라과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원 등을 무기로 더 강하게 압박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의 호세 미겔 비방코 미주 국장은 로이터통신에 "(미국 등이) 더 극적으로 압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오르테가는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죽을 때까지 정권을 붙잡고 있을 작정이다. 그 '대가'를 키워야 한다"고 말했다.

 

김인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尹 X파일' 무슨 내용이기에.. 野인사 "너무 좋은 먹잇감, 방어 어렵겠다"
바이든 "150일간 백신 3억회 접종"..독립기념일 '성인 70% 접종' 달성 불가 인정
유엔총회, 미얀마 무기금수 촉구 결의안 채택…쿠데타 규탄
저커버그가 노리는 차세대 IT시장은 가상현실 구독 서비스?
지구가 가둔 열, 14년 만에 2배..."초당 원폭 4발 폭발"
한·스페인 정상회담...'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
"한국보고 배웠다" 文대통령, 스페인서 '황금열쇠' 받고 국왕만찬
바이든, EU 기구 수장들과 회동…코로나19·무역 등 논의
'메시 프리킥 골' 아르헨, 코파 아메리카서 칠레와 1-1 무승부
선교 변화되는 상황 - 어설픈 신앙은 설자리 없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