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6 (토)

  • 구글
  • 네이버
  • 다음
  • 유튜브
  • 페이스북




미 의회, 애플·구글 규제 본격화…상원서도 관련법 추진

애플과 구글, 페이스북 등 거대 정보기술(IT) 기업들의 반시장 행위에 대한 미국 의회의 규제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미 관련법 심의를 진행중인 하원에 이어 상원에서도 법안 발의가 추진됨에 따라 IT 공룡들의 교묘한 '경쟁자 죽이기' 움직임에 제동이 걸릴지 주목된다. 14일 워싱턴포스트에 따르면 민주당 소속 에이미 클로버샤 상원 법사위 반독점 소위 위원장과 공화당 최고령인 척 그래슬리 상원의원은 아마존과 애플, 페이스북, 구글의 '자체 특혜(self-preferencing)' 행위에 제동을 걸기 위한 법안을 발의한다고 밝혔다. 법안은 IT 대기업이 규제 조항을 위반할 경우 이에 따른 수익의 15%에 벌금을 부과하는 등 강력한 조항을 포함할 것으로 전해진다. 그간 구글 등 거대 IT 기업들은 시장에서 압도적으로 우월적인 지위를 이용, 후발주자인 경쟁사들에 법망을 피해 불이익을 주는 행위로 비판을 받아왔다. 대표적으로 아마존은 자신들의 플랫폼을 이용하는 판매자들의 자료를 이용해 유사 제품을 판매하는 행위가 문제됐고, 구글은 검색 상단에 자신들의 서비스를 우선 노출해 도마위에 올랐다. 그럼에도 현행법상으로는 마땅한 적용 조항이 없어 당국은 규제에 어려움을 겪




아프간을 위한 9가지 기도
국제선교단체인 오픈도어즈는 탈레반이 장악한 아프가니스탄을 위해 전 세계 교회와 기독인에게 기도를 요청했다. 아프간은 매년 오픈도어즈가 공개하는 기독교 박해 국가 중 하나다. 오픈도어즈 영국·아일랜드 지부는 최근 ‘아프가니스탄을 위해 기도할 수 있는 9가지 방법’(사진)이라는 제목과 함께 기도 제목을 공개했다. 오픈도어즈에 따르면 아프간은 탈레반이 장악하기 전에도 기독교와 기독교인을 박해하는 나라다. 매년 발표하는 기독교 박해국가 50개국 중 올해 2위에 이름을 올렸다. 가장 먼저 꼽은 기도제목은 아프간에 남아있는 성도들의 안전이다. 오픈도어즈는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했을 당시 많은 기독교인이 제3국으로 도망쳤지만 일부는 아프간에서 주님을 증거하겠다며 잔류를 선택했다고 전했다. 아프간을 탈출했거나 탈출을 시도하는 난민을 위한 기도도 필요하다.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지난 5월 현재 아프간에서 약 10만명이 고향을 떠났다고 했다. 이후 난민 숫자는 두 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내다봤다. 탈레반 통치 아래에서 위험에 가장 많이 노출돼 있는 여성의 안전을 위한 기도도 요청했다. 오픈도어즈는 “무엇보다 소녀는 교육의 기회를 박탈당할 우려가 많다. 그들이 계




사 설





동영상 및 핫 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