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공식석상서 대통령에 주의 준 영부인"여보 집중 좀.."

등록일 2021년06월10일 20시00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지난 9일 영국 공근기지에서 미국 장병과 가족을 대상으로 연설에 나선 질 바이든 미국 영부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조, 집중하세요”라고 주의를 주고 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이 알았다는 듯 거수경례를 해보이고 있다./출처=백악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부인 질 바이든 여사가 연설하던 중 청중들과 인사를 나누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유쾌하게 주의를 주는 영상이 공개돼 화제다. 공식 석상에서 영부인의 이같은 모습이 흔치 않은데다 바이든 대통령도 재치있게 응수해 누리꾼들의 호응이 쏟아지고 있다.

 

9일(현지시간) 외신들에 따르면 취임 후 첫 유럽 순방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영국 공군기지에 있는 미군 장병과 가족들을 만났다. 바이든 대통령 부부는 행사장에서 손을 잡고 등장했고 대통령에 앞서 영부인이 먼저 연설에 나섰다.

연설을 하던 질 여사는 뒷쪽에서 군인들과 인사를 나누던 바이든 대통령을 향해 "조, 집중하세요"라며 웃으며 주의를 줬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도 알겠다는 의미로 영부인에게 거수경례를 하며 눈웃음을 지어보였다.

지난 9일 영국 공근기지에서 미국 장병과 가족을 대상으로 연설에 나선 질 바이든 미국 영부인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조, 집중하세요”라고 주의를 주고 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이 알았다는 듯 거수경례를 해보이고 있다./출처=백악관

 

그간 공식석상에서 영부인의 이같은 발언과 행동을 찾아보기 어려웠다는 점에서 청중들은 대통령 부부의 유쾌한 경고에 웃음을 터뜨렸다.

 

질 여사는 이날 연설에서 영국에서 근무 중인 주영미군과 그의 가족들에게 "당신들은 영웅"이라면서 "품위와 긍지로 우리를 대표해줘서 고맙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2차 세계대전 해군 대원의 딸이자 이라크에서 1년간 복무한 아들의 어머니로서 우리의 첫 해외 순방 시작을 여러분과 함께하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영부인에 이어 연설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도 바이든 행정부 외교 노선의 상징적 구호인 "미국이 돌아왔다"를 외치며 "민주주의 국가들과의 협력을 분명히 하려고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 "미국은 뜻을 같이하는 국가들과 함께할 때 국가 안보와 경제적 번영 증진을 위한 더 좋은 위치에 설 수 있다"며 "어떠한 국가도 홀로 행동해선 오늘날의 과제를 해결할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오는 16일까지 일주일간 영국과 벨기에, 스위스를 방문한다. 또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미 유럽연합(EU) 정상회의 등 다자회의에 참석한다. 16일엔 스위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첫 대면 회담을 가질 예정이다.

카이로스양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