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여자 테니스 세계 1위 바티, 프랑스오픈 2회전서 탈락

왼쪽 골반 부위 통증으로 경기 포기

등록일 2021년06월03일 16시32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프랑스 오픈에 참가 중인 애슐리 바티(호주)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단식 세계 랭킹 1위 애슐리 바티(호주)가 프랑스오픈(총상금 3천436만7천215 유로·약 469억8천만원) 2회전에서 탈락했다.

바티는 3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스타드 롤랑가로스에서 열린 대회 5일째 여자 단식 2회전에서 마그다 리네테(45위·폴란드)에게 2세트 경기 도중 기권패 했다.

1세트를 1-6으로 내준 바티는 2세트 게임 스코어 2-2로 맞선 상황에서 왼쪽 골반 부위 통증 때문에 경기를 포기했다.

1세트 종료 후 메디컬 타임아웃을 불러 전열을 재정비한 바티는 2세트 2-2까지 버텼으나 이후 경기를 더 치르지 못했다.

바티는 2019년 이 대회에서 우승했고, 지난해 대회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때문에 불참했다.

바티의 탈락으로 현재 세계 랭킹 1∼3위 선수들이 모두 올해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오픈 3회전에 오르지 못하게 됐다.

 2위 오사카 나오미(일본)는 1회전 승리 후 인터뷰 거부에 따른 징계, 선수의 우울증 호소 등이 이어지며 2회전 기권을 선언했고, 3위 시모나 할레프(루마니아)는 왼쪽 다리 부상으로 이 대회에 나오지 못했다.

4위 아리나 사발렌카(벨라루스)는 3회전에서 아나스타시야 파블류첸코바(32위·러시아)를 상대한다.

김인식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