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강철부대 UDT 김상욱 실제 싸움 실력은?

등록일 2021년05월31일 00시06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김상욱이 본업인 프로 파이터로서 자신을 보여 줄 기회다.

밀리터리 서바이벌 프로그램 <강철부대>에 출연 중인 UDT 출신 '데드풀' 김상욱(27, 팀스턴건)이 케이지에 오른다.

김상욱은 31일(오늘) 서울 신도림 테크노마트에서 열리는 격투기 대회 AFC(엔젤스파이팅) 16에서 이송하(27, 길챔프짐)와 웰터급 경기를 펼친다. 본업인 프로 파이터로서 자신을 팬들에게 알리는 자리다.

 

<강철부대>에서 늘 긍정적인 자세로 미션에 도전하는 김상욱은 케이지 위에서도 뒤로 물러날 생각이 없다.

"스승인 '스턴건' 김동현 관장님은 판정으로 이길 생각하지 말라고 늘 당부한다. 판정으로 이기면 다음 경기에 '팀스턴건'을 소속으로 나가지 못한다는 팀 규칙이 있다.

판정까지 가지 않도록 공격적으로 싸울 것"이라는 출사표를 던졌다.

김상욱과 이송하는 혈투를 약속했다.

김상욱의 싸움꾼 기질은 지난 30일 계체에서도 나왔다.

상대 이송하에게 "이기는 경기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 하지만 이송하 선수도 데뷔전이지 않은가. 우여곡절 끝에 데뷔를 한 만큼, 승부는 신에게 맡기자. 둘 다 개박살 나는, 피로 떡칠 되는 경기를 하자"고 제안했다.

 

김상욱은 지난해 프로로 데뷔한 신인 파이터다. 전적 2승 1패를 기록 중이다. 뛰어난 그래플링 실력을 앞세워 2연승하다가 최근 경기인 지난해 8월 오호택과 대결에서 판정패했다.

 

상대 이송하는 해병대 의장대 출신. 고등학교 때 킥복싱을 하다가 2017년 4월부터 본격적으로 종합격투기 훈련을 시작했다. 로드FC 센트럴리그에서 아마추어 경험을 쌓았고, 부상 치료 끝에 드디어 프로 첫 경기를 갖는다.

 

이송하는 "프로 데뷔전에 멋진 상대를 만나 기쁘다. 김상욱은 체력이 좋고 정신력이 강한 파이터"라면서 "그렇지만 정신력도 기절하면 소용없는 거니까. 체력도 기절하면 소용없는 거다. KO로 이길 생각으로 케이지에 오른다"고 말했다.

AFC 16 메인이벤트는 고석현(오른쪽)과 안재영의 웰터급 챔피언 결정전이다.

UDT 예비역 김상욱과 해병대 예비역 이송하가 맞붙는 이번 경기는 AFC 16의 코메인이벤트로 펼쳐진다. 세계삼보선수권대회 금메달리스트 고석현과 실내무도아시안게임 킥복싱 금메달리스트 안재영은 AFC 웰터급 타이틀을 두고 메인이벤트에서 맞선다.

 

AFC 16에 출전하는 모든 선수들은 계체를 통과하고 출전 준비를 마쳤다.

AFC 16은 31일 오후 5시부터 유튜브 'AFC엔젤스파이팅 챔피언십' 채널에서 실시간 중계된다.

■ AFC(엔젤스파이팅) 16

[웰터급 타이틀전(5분 3R+연장 1R)] 고석현 vs 안재영

[웰터급(5분 2R)] 김상욱 vs 이송하

[라이트급(5분 2R)] 명재욱 vs 박재현

[라이트급(5분 2R)] 유주상 vs 장백호

[밴텀급(5분 2R)] 김진민 vs 차범준

[페더급(5분 2R)] 정준희 vs 김시원

카이로스 타임스Y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