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너 닫기
후원하기
뉴스등록
포토뉴스
RSS
자사일정
주요행사
네이버톡톡
맨위로

류현진 ‘시즌 5승’ 거뒀다

클리블랜드전 선발 등판…5이닝 4피안타 2실점 토론토, 악천후로 7회말 ‘강우콜드’ 선언 11-2 승

등록일 2021년05월29일 23시05분 URL복사 기사스크랩 프린트하기 이메일문의 쪽지신고하기
기사글축소 기사글확대 트위터로 보내기 네이버 밴드 공유

토론토 블루제이스 류현진이 29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방문경기에 선발 등판해 1회말 공을 던지고 있다. 클리블랜드/유에스에이투데이스포츠 연합뉴스

 

기온은 10도로 뚝 떨어졌다. 초속 11.18m의 강풍마저 불어 체감온도는 더 떨어졌다. 게다가 경기 중 비까지 내렸다.

하지만 ‘코리안 몬스터’는 끄떡없었다.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은 29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의 프로그레시브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와 방문 경기에 시즌 10번째 선발 등판해 5이닝 4피안타 6탈삼진 2볼넷 2실점을 기록하며 시즌 5승(2패)을 달성했다. 투구 수는 91개(스트라이크 58개).  시즌 평균 자책점은 2.62(종전 2.53)로 다소 올랐다.

 

궂은 날씨 탓인지 시작은 썩 좋지 못했다. 1회말 체인지업, 커브 등 변화구 제구를 잡는 데 애를 먹으면서 1사 만루 위기를 자초해 에디 로사리오에게 2타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2사 만루 위기에서는 장위청을 삼진으로 엮어내며 더 이상 실점은 없었다.

류현진은 1회에만 32개 공을 던지면서 3안타 2볼넷 2실점 했다. 2-2 동점이 된 2회 말부터는 토론토 에이스다운 면모를 되찾으면서 5회까지 안정된 투구를 이어갔고, 11-2로 앞선 6회 말 교체됐다.

 

이날 경기는 악천후 탓에 여러모로 어려운 환경에서 치러졌다. 하지만 토론톤 타선은 15안타를 뽑아내면서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해줬다. 7회 말 도중 굵어진 빗방울 때문에 경기는 36분간 중단됐고 결국 강우콜드가 선언됐다.

11-2, 토론토의 승리.

카이로스 타임스Y 기자 이기자의 다른뉴스
올려 0 내려 0
유료기사 결제하기 무통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할 금액은 입니다.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가장 많이 본 뉴스

경제 사회 정치 세계 만평

포토뉴스 더보기

기부뉴스 더보기

현재접속자 (명)